뉴스 홈
방송
예능
기자칼럼

허경환 "60살에 가정 이루고파, 지금 정자라도 얼려야"(복덩이들고)

2023. 01.19. 12:43:25

허경환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개그맨 허경환이 런웨이까지 접수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허경환은 지난 18일 밤 방송된 TV조선 ‘복덩이들고(GO)’에 출연, 김호중&송가인과 함께 패션모델에 도전했다.

이날 인생의 후반전을 멋지게 살아가고 있는 중장년층 시니어 모델들과 만난 허경환은 “서울패션위크랑 다를 게 없었다”라며 감탄을 보내는가 하면, 압구정에 전광판도 있었다고 밝힌 한 아버님의 말에 “저도 아직 압구정에 안 걸려봤는데”라며 깨알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모델 도전하면서 키가 커지고 자세도 달라졌다”라는 말에 허경환은 귀를 쫑긋하는가 하면, 중장년층의 롤모델인 김칠두의 런웨이 시범에 감탄을 연발했다. 즉석 런웨이에 서게 된 허경환은 잘생긴 표정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심장을 녹일 듯한 눈빛으로 이목도 집중시켰다.

이후 노래 런웨이에서 재치 있는 입담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린 허경환은 능숙하게 진행을 이어가는가 하면, 김호중과 송가인의 흥 넘치는 무대를 같이 즐기는 등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을 펼쳤다.

특히 중장년층의 예측 불가 매력이 더해진 무대들에 허경환은 깜짝 놀랐고, 노래방 점수가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 MC 재량으로 ‘복덩이 남매 찬스’를 부여하며 노련미도 뽐냈다. 그런가 하면, 허경환은 60대에 초호화 공연장에서 노래를 하겠다는 김호중에 “넌 할 수 있을 거야”라고 말했고, “형이 대관해 주실 거예요?”라고 묻는 김호중에 “내가 거기까지 멀쩡히 걸어갈 수 있으면, 네가 60이면 난 70이야”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허경환은 “내가 60이면 예쁜 가정을 이뤄야지. 날씨 추운데 (정자라도) 얼릴까” 등 농담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조선 ‘복덩이들고(GO)’]
최신 연예 뉴스
최민환과 율희, 모두 저마다의 이유가 있을 뿐 …

[티브이데일리 윤지혜 칼럼] ‘FT아일랜드’의 최민환과 ‘라붐’ 출신의 율희가 결혼 5년 만에 갈라서기로 했다. 그들이 자신의…

‘편스토랑’ 이찬원, 14첩 반상 차리는 27세…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정하가 이찬원의 집에 놀러 가고 싶다고 고백한다. 8일 방송하는 KB…

‘우아한 제국’ 이시강, 모친 잃은 강율에 패악…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우아한 제국’ 이시강, 강율 부친을 포섭하려 고투했다. 8일 밤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한예슬 근황, 故 김용호 언급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배우 한예슬이 고인이 된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를 언급했다. 8일 한예슬은 유튜브 채널을 …

‘계약결혼뎐’ 배인혁 심장 통증, 이세영이 구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계약결혼뎐’ 이세영 배인혁, 과거가 또 한 번 반복될까. 8일 밤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