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인터뷰
영화

유려한 디테일 비결…‘유령’ 프로덕션 비하인드

2023. 02.08. 18:49:01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영화 '유령'(감독 이해영)이 프로덕션 비하인드 2탄, 미술과 의상 비화를 전했다.

'유령'은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 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린 영화다.

영화는 화려한 비주얼을 통해 관객들을 1933년 경성으로 안내한다.

먼저 당시 일본인들이 주로 드나들던 번화가이자 지금의 을지로인 황금정 거리에 위치한 항일 조직 흑색단의 스파이인 유령의 지령 전달 통로가 되는 비밀 아지트인 극장 황금관부터 유령 용의자들이 감금되는 벼랑 끝에 위치한 장엄한 호텔 등 '유령'의 미술은 영화적인 상상력으로 더 풍성하게 구현된 것은 물론, 첩보 액션과 추리극, 캐릭터 영화가 공존하는 복합 장르의 배경을 다양한 시각적 요소로 채워 관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안겨줬다.

이해영 감독은 "관객들이 미학적으로 충족돼서 영화를 따라가게 만들고 싶었다. 또한 역사 속 슬프고 힘든 시대를 영화에서나마 찬란하게 승리하는 순간으로 묘사하고 싶었다"라는 바람을 드러낸 바 있다. 이에 김보묵 미술감독은 억압적인 시대의 이중적인 풍경이 공존하는 공간과 소품을 입체적으로 보여주며 영화의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유령'은 시대의 한계를 뛰어넘어 약동했던 극 중 인물들의 성격을 더 돋보이게 하는 선택으로 의상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제작진은 컬러 팔레트를 놓고 각 인물의 성격에 맞는 메인 컬러를 고르고, 각 캐릭터들의 관계는 보색으로 보여주는 동시에 미술팀과의 협업으로 공간과의 배색까지 고려했다. 때문에 영화를 보면서 각 캐릭터의 성격과 이들 간의 관계를 색으로 유추해 보는 것도 영화를 색다르게 즐기는 방법 중 하나다.

특히 '유령'을 위해 1000벌 이상의 의상을 제작했다고 밝힌 함현주 의상 실장은 "기록사진에 없는 컬러들을 쓰며, 공존할 수 없는 육식동물 같은 캐릭터들의 성격을 표현할 수 있어서 재미있었다"라며 흑백의 기록사진에는 빠져 있던 색을 불러내고 스타일을 더해 캐릭터에 힘을 실었다고 밝혔다. 전국 극장가 절찬리 상영 중.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CJ ENM]
최신 연예 뉴스
'모범택시2' 이제훈, 범죄의 온상 클럽 '블랙…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모범택시2’ 이제훈이 범죄의 온상인 클럽 '블랙썬'에 잠입하기 위해 '가드도기'로 위장취업을 감…

'신성한 이혼' 차화연, 조승우에 이혼 의뢰 […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신성한, 이혼’ 차화연이 조승우에게 이혼을 의뢰했다. 1일 밤 방송된 JTBC 새 토일드…

'신성한 이혼' 한혜진, 세상 편견 딛고 성장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신성한, 이혼’ 이혼 스캔들로 세상의 시선에 숨기 바빴던 한혜진이 달라졌다. 아들과 그리고 자신…

이솔로몬, 삼성 라이온즈 VS NC 다이노스 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가수 이솔로몬이 야구장에서 빛나는 존재감을 선보였다. 이솔로몬은 프로야구 2023시즌이 개…

'모범택시2' 이제훈, 버닝썬 연상케 하는 블랙…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모범택시2’ 이제훈이 버닝썬을 연상케 하는 블랙썬을 향한 사적 복수 대행을 시작했다. 1…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