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방송
예능
기자칼럼

'세작' 종영까지 4회, 조정석 라인 反 조정석 라인 대결 [T-데이]

2024. 02.22. 10:02:54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세작, 매혹된 자들' 조정석을 중심으로 임금 라인과 반(反) 임금 라인의 막판 세력 대결이 더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과연 마지막에 누가 웃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극본 김선덕·연출 조남국)은 높은 자리에 있지만 마음은 비천한 임금 이인과 그를 무너뜨리기 위해 세작(첩자)이 된 여인의 잔혹한 운명을 그린 이야기. 상상력에 기반을 둔 픽션 사극으로, 신분을 감추고 비밀이나 상황을 몰래 알아내어 정보를 제공하는 첩자 ‘세작(細作)’을 소재로 한다. '세작'이 종영까지 단 4회를 남겨두고 파란의 서사와 함께 막바지로 치닫는 가운데 이인(조정석)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임금 라인과 반(反) 임금 라인이 치열한 대결 구도를 형성, 두 라인의 파워 게임이 막판 시청 포인트로 손꼽히고 있다.

우선 강몽우(신세경), 주상화(강홍석), 김제남(이윤희)은 갈수록 세력을 키워 나가는 외척에 맞서 이인의 옆을 든든히 지키고 있다. 강몽우는 장령공주 바꿔치기 사건과 관련, 이인에게 "영부사가 직접 분영이(김보윤)의 얼굴을 보았다고 고하면 그는 십중팔구 거짓입니다"라고 귀띔해 그가 현명하게 일을 판단할 수 있게 조언했고, 결과적으로 위기에 처할 뻔했던 사건은 마무리됐다. 또한 문성대군 세자 책봉에 대한 화두를 처음으로 던지며 선왕(최대훈)의 유지를 잇고자 하는 이인의 의지에 단초를 제공하는 등 극이 전개될수록 반정을 위해 치밀하게 계산하고, 정치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아낌없이 드러내며 영향력을 발휘했다.

여기에 별군직 행수 주상화, 김제남 역시 이인의 조력자로 든든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주상화는 대군에서 임금이 된 지금까지, 이인의 오른팔로 우직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위기의 순간 거침없이 나서는 충심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이인이 재회한 강몽우에게 신경을 빼앗겨 빈틈을 보이자 "전하께 역심을 품고 있다면 어찌하실 겁니까"라며 깊은 충심과 소신으로 직언하는 등 이인의 곁을 묵묵히 지키며 정치 싸움이 판치는 궐 내에서 이인의 버팀목이 되어 주고 있다.

강몽우 세력을 지원하던 김제남은 대사헌의 직을 받은 직후부터 어느 한쪽의 계파에 휩쓸리지 않고 이인이 올바른 정치를 할 수 있게 힘쓰고 있다. 이에 "전하께서 변괴를 가벼이 여기지 않으시고 깊이 살피고자 하시는 것만으로도 하늘의 뜻은 이미 전해졌습니다. 이번 일을 기회로 삼아 나라를 병들게 하고 백성을 해치는 폐단을 바로잡으신다면 작금의 재앙이 내일의 화복이 될 줄로 아옵니다"라고 간언하는가 하면, "전하께서 문성대군을 후사로 삼으시면 세 가지 이득이 있습니다. 첫째 대군이 세자가 되면 국본이 바로 설 것이고, 둘째 백성들의 불안이 불식될 것이니, 셋째 흉흉한 소문은 저절로 가라앉게 될 것입니다. 이보다 더 좋은 방책이 어디 있겠습니까"라며 조정의 기율과 법도를 바로 세우는데 앞장서는 대사헌의 면모를 드러내고 있다.

박종환, 유현보(양경원), 왕대비 박씨(장영남)는 이인과 정치적으로 대립각을 세우며 극의 텐션을 폭발시키고 있다. 박종환은 삼환이라는 별호 뒤에 숨어 조정을 좌지우지하며 조정의 실세로 군림하고 있는 상황. 특히 이인에게 충심이라는 허울 속에 선 넘는 발언으로 그와 정면충돌하는 등 대립이 극렬해지자 "더는 권세를 나눠서는 안 되겠다"라며 자신의 세력을 넓히고자 왕실에 자신의 라인을 앉히기 시작, 권력을 향한 강한 야욕을 뿜어낸다.

이 가운데 동상궁(박예영)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동상궁이 본격적으로 이인을 향한 연심을 위해 움직이며 극을 더욱 흥미롭게 끌고 있는 것. 특히 동상궁은 자신을 불러 뒷이야기를 캐려는 왕대비 박씨에게 "난 이제 웃전의 약조 하나에 목을 걸고 죽을죄도 서슴지 않던 예전의 동상궁이 아니라고, 나를 불러 쓰시려면 내가 원하는 것을 주셔야 한다고 말일세"라며 날카로운 발톱을 드러내 왕대비 박씨를 분노하게 했다.

비밀을 손에 쥔 채 이인을 향한 마음 하나로 움직이는 동상궁은 과연 이인의 사람인지 아니면 큰 뜻을 품고 왕대비 박씨의 편으로 돌아설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처럼 임금 이인 라인과 반대 세력 라인의 대립이 점점 격해지고 있는 가운데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파워 게임의 승자는 어느 라인이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세작, 매혹된 자들'은 매주 토요일, 일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tvN]
최신 연예 뉴스
'눈물의 여왕' 박성훈, 김지원에 "물에 빠진 …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눈물의 여왕' 박성훈이 김지원에게 과거 이야기를 털어놨다. 14일 밤 방송된 tvN 토일…

'눈물의 여왕' 김갑수, 김지원에 힌트 남기고 …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눈물의 여왕' 김갑수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4일 밤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

'눈물의 여왕' 김지원, 김수현 걱정할까 거짓말…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눈물의 여왕' 김지원이 김수현에 거짓말했다. 14일 밤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인기가요' (여자)아이들vs투어스vs아일릿, …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SBS 인기가요' 4월 둘째 주 1위 후보가 공개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음악프…

'슈돌' 최민환 "쌍둥이 딸 아윤, 연예인의 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최민환이 세 남매를 소개했다. 14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기사 목록